더운 날 많이 웃으세요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HOME
  1. 참여마당
  2.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더운 날 많이 웃으세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씨 작성일09-06-26 12:44 조회6,188회 댓글0건

본문

             


              per_11.gif 
유머 모음 23선 per_10.gif


 

1. 불 공평한 우리 아빠


아버지 : 썰렁아, 2에 2를 더하면 4다. 그러면 4에 4를 더하면 몇이지?
썰렁이 : 그건 공평하지 못해요.
아버지 : 그게 무슨 말이니?
썰렁이 : 아버지는 언제나 쉬운 것만 풀고, 나는 어려운 것만 풀라고 하시잖아요.


2. 호두빵

시골에서 올라오신 어떤 할머니가 길에서 호두빵을 사 드셨다.

할머니 : 여보게, 왜 호두빵 속에 호두가 안 들어 있나?
빵 장수 : 그럼 붕어빵 속에 붕어 든 것 보셨어요?


3. 게으름 뱅이 입상자가발표 되었다.

3등 : 다음 주에 다시 수술한다고 환자의 수술한 곳을 열 
       어 놓은 채로 놔 둔 외과 의사.

2등 : 어차피 벗을 텐데 하고 집에서 부터 옷을 벗고 동네
       공중 목욕탕에 가는 아저씨.

1등 : 강도한테 '손들지 않으면 쏜다!' 라는 소리를 
       듣고도 귀찮아서 손을 들지 않아 
총에 맞아 죽은
       은행원.



4. 밥통

산수 시간에 썰렁이에게 선생님이 문제를 냈다.

선생님 : 1+1은 얼마지?
썰렁이 : 잘 모르겠는데요.
선생님 : 넌 정말 밥통이구나. 이렇게 간단한 계산도 못 하다니........
           예를 들면, 너 하고 나 하고 합치면 얼마나 되느냐 말이야?
썰렁이 : 그거야 쉽지요.
선생님 : 그래 얼마니?
썰렁이 : 밥통 두 개요.



5. 질문하는 선생님

새로 전학 온 썰렁이에게 선생님이 질문 했다.

선생님 : 썰렁아, 2+2는 얼마지?
썰렁이 : 저 집에 갈래요.
선생님 : 아니 왜?
썰렁이 : 전 선생님께 배우러 왔는데 선생님께서 제게 물으시니까요.


6. 죄수의 소원

어느 겨울 날 죄수의 사형날이 다가오자 간수가 말하였다.

간수 : 내일이 사형날이니 소원 하나를 들어 주겠소.
죄수 : 딸기를 주시오.
간수 : 지금은 겨울이라서 딸기가 없는데......
죄수 : 그렇다면 착한 내가 봄 까지 기다려 주겠소.


7. 생물 시험

생물 시험에 다음과 같은 문제가 나왔다.
'다음은 어떤 새의 발 모양인가?'
문제를 풀던 썰렁이가 자리에서 일어나 선생님 앞으로 나갔다.

썰렁이 : 선생님, 도대체 발 모양만 보고 어떻게 새를 알아맞히란 말입니까?
얼굴이면 몰라도.......
선생님 : 다른 사람은 다 알고 학생만 모르는 거야! 학생 이름이 뭔가!?
썰렁이 : (발을 교탁 위에 올리며) 맞혀 봐요.


8. 장 희빈 병

어느 날 장 희빈이 병원을 찾아갔다.
신하들이 문 앞에서 장희빈을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는데,
잠시 후 장 희빈과 의사가 나왔다.

신하 : 병명이 무엇입니까?
의사 : 장이 빈 병입니다.


9. 버스 기사와 손님

어떤 사람이 버스를 탔다.

손님 : 이 차 어디로 가요?
버스 기사 : 앞으로 갑니다.
손님 : 뭐에요? 여기가 어딘데요?
버스 기사 : 차 안입니다.
손님 : 지금 장난하는 겁니까?
버스 기사 : 운전하고 있습니다.


10. 금붕어

친구네 집에 가서 금붕어를 본 썰렁이는 자기도 금붕어를 사고 싶었다.
자기가 있는 돈을 털어 붕어 가게로 갔다.

썰렁이 : 아저씨 금붕어 한 마리만 주세요.
아저씨 : 돈이 모자라는 구나. 외상은 안 된다.
썰렁이 : 그럼 은붕어로 주세요.


11 : 산부인과

예비 아빠들이 아기가 태어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간호사 : 쌍문동에서 오신 손님 쌍둥이 입니다.
아빠 1 : 나는 삼양동에서 왔으니 세 쌍둥이란 말인가?
아빠 2 : 나는 구의동에서 왔는데 아홉 쌍둥이란 말이오?

바로 옆에 있던 한 아빠가 기절을 했다.

아빠 1, 2 : 여보시오! 정신차리시오!
아빠 3 : 나는 천호동에서 왔는데 정신차리게 됐소?

그런데 복도에 있던 한 남자가 죽었다. 알고 보니 그의 집은 만리동 이었다.


12. 지렁이와 토끼의 경주

Q. 토끼와 지렁이가 달리기를 했는데 토끼가 졌습니다. 왜 졌을까요?
A. 지렁이가 100m 지렁이 여서.

Q. 불 공평하다고 생각한 토끼가 지렁이에게 서서 달리기 하라고 말했습니다.
    그래도 토끼가 졌습니다. 이유는?
A. 지렁이가 넘어져서...


13. 약국에서 생긴 일

손님 1 : 쥐약 좀 주세요.
주인 : 쥐가 아픈가 보죠?
손님 2 : 마약 있나요?
주인 : 말이 어디가 아픈가요?
손님 3 : 우리 집 아기가 동전을 사며서 목에 걸렸는데 어떻게 하죠?
주인 : 쪼그만게 돈 맛은 알아가지고.....


14. 5분생활 영어

삼촌이 생활 영어를 조카한테 배운 뒤 한 달이 되어 시험을 보는 날 이다.

조카 : 삼촌 제가 영어로 말하면 해석해 보세요.
         I am sorry (아이 엠 쏘리 : 죄송 합니다)
삼촌 : 나는 쏘리 입니다.
조카 : How do you do (하우 두 유 두 : 처음 뵙겠습니다)
삼촌 : 너 어떻게 그럴 수 있니?
조카 : May I help you (메이 아이 헬프 유 : 뭘 도와 드릴까요)
삼촌 : 너 5월에 나를 도와 줄래?
조카 : Yes I can (예스 아이 캔 : 네 할 수 있습니다)
삼촌 : 네 나는 깡통 입니다.


15. 사돈 남 말 하네

아버지와 아들이 집을 고치고 있었다.

아버지 : 아들아 뒷집에 가서 장도리 좀 빌려 달라고 해라.
아들 : 장도리 닳는다고 안 빌려 주던데요.
아버지 : 구두쇠 같으니라고. 그럼 연장통에서 우리 장도리를 가지고 오너라.


16. 구두쇠

날씨가 몹시 무더운 여름날 이었다.
모든 사람들이 부채를 손에 들고 부치는데
유독 구두쇠 영감마은 부채를 들고 다니며 부치는 적이 없다.
구두쇠 영감은 부채를 천장에 매달아 놓고
그 밑에서 몸을 흔들며 더위를 식히고 있는 것이다. 부채가 닳는다고.........


17. 칠칠이와 팔팔이

칠칠이가 산에 놀러갔다가 보물을 발견했다.
칠칠이는 생각 끝에 땅 속에다 보물을 묻기로 했다.
아무도 찾을 수 없다고 생각하며 내려오는데
자신이 이 곳을 못 찾을 것 같았다.

표시를 해야 겠다고 생각한 칠칠이는 글씨를 이렇게 써 놓았다.
' 여기 칠칠이가 보물을 묻어 놓지 않았음'
그 다음 날 팔팔이가 산에 올라가 놀다가
칠칠이가 써 놓은 글을 발견하고 그 보물을 훔쳐 갔다.
그리고 칠칠이와 같이 생각 끝에 글을 써 놓았다.
'팔팔이가 보물 안 가져 갔음.'
칠칠이가 다음 날 산에 올라가 보니
분명 팔팔이가 가져가지 않았다고 쓰여 있었다.
칠칠이는 동네로 내려와 사람들을 불러 놓고 소리 쳤다.
"팔팔이 빼고 누가 보물을 가져 갔는지 순순히 자백해라!"


18. 썰렁이가 미국에 갔을 때

썰렁이가 미국으로 유학을 갔다.
첫날 학교가 멀어 차를 타고 가다
교통 위반으로 교통 순경에게 걸렸다.
교통 순경이 문을 열며 면혀증을 보여 달라고 영어로 말하자
썰렁이는 영어를 잘 몰라 한국식으로 대강 하였다.

썰렁이 : Look at me one (루 캣 미 원 : 한 번만 봐 주세요.)

교통 순경이 썰렁이의 서툰 영어를 알아들었는지 차 안을 들여다 보며 말했다.

교통 순경 : No soup (노 수프 : 국물도 없다.)


19. 세계에서 제일

Q. 인도에서 가장 유명한 철학자는?
A. 알간디 모르간디

Q. 일본에서 가장 지독한 사람은
A. 도끼로 이마까

Q. 일본에서 가장 마른 사람은?
A. 비사이로 막가

Q. 일본 수도국장 이름은
A. 무라까와 쓰지마

Q. 프랑스에서 가장 불효 막심한 아들은?
A. 에밀 졸라


20. 종철아 또철아 막철아

어머니가 아들 삼형제와 함께 살고 있었다.
아들은 1, 2, 3학년 이었다. 오늘따라 아이들이 도시락을 가지고 가지 않았다.
어머니는 도시락을 싸 가지고 학교로 달려가서 큰 아들을 불렀다.
"종철아~!"
깜박 졸던 수위 아저씨는 놀라 종을 쳤다.
(수위 아저씨는 졸던 중이라 '종철아'를 '종쳐라' 라고 들렸던 것)
어머니는 종철이가 대답을 하지 않자 둘째 아들을 불렀다.
"또철아~!"
그러자 수위 아저씨는 종을 또 쳤다. ('또쳐라'로 들림)
또철이도 대답을 하지 않자 막내를 불렀다.
"막철아~!"
수위 아저씨는 종을 막 쳤다. ('막쳐라'로 들림)


21. 겨울비를 느끼며

겨울비가 내리는 거리를 썰렁이는
우산도 없이 코트 깃을 세운체 무게있게 걷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보던 여자는 썰렁이가 멋있는 나머지 썰렁이에게 물었다.

여자 : 겨울비를 무척 좋아하시는 낭만적인 분이신 것 같아요.
        우산도 쓰지 않은 채 걷고 계시니 말이에요.

이 말에 썰렁이는 여자를 노려보며 이렇게 대답했다.

썰렁이 : 우산이 없어서 그런다. 왜?


22. 화장실에서 생긴 일

썰렁이가 화장실에 들어가 볼일을 보고 있는데 앞벽에 '뒤를 보시오' 라고 써 있었다
그래서 썰렁이는 뒤를 돌아 보았다.
뒷벽에는 ' 옆을 보시오 라고 써 있었다. 썰렁이가 옆을 보니 '
위를 보시오' 라고 써 있었다 위를 보니 이렇게 적혀 있었다.
'똥 안 누고 뭘 봐.'


23. 노래 부르다 죽은 사람

한 성악가가 있었다.
그 성악가는 너무나 악보대로 잘 부르는 사람으로 이름이 나 있었다.
그래서 웬만한 음악회에는 빠지질 않았다.
오늘도 대통령이 참석하는 국민 음악회에 출연을 교섭받아 나가게 되었다.
작곡가도 이 성악가에게 줄 노래를 최선을 다하여 만들어 주었다.
이 성악가는 워낙 잘 부르는 사람이기 때문에 연습이 필요 없었다.
드디어 이 성악가의 순서가 되자 성악가는 악보를 받아 들고 무대로 나갔다.
우레와 같은 박수 소리가 울려 퍼졌다. 성악가의 노래가 시작되자 사방이 조용해 졌다.
성악가가 노래를 부르기 시작한 지 얼마 쯤 되었을까....
성악가는 그 자리에 쓰러지고 말았다. 이유는 악보에 숨표가 없었기 때문이다.
(숨표가 없어 숨을 못 쉬니 쓰러질 수 밖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139건 7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 시원한 사진 인기글첨부파일 관리자 07-22 5584
48 잼 나는 전라도사투리 인기글 관자 07-21 5835
47 아르바이트생 모집 인기글 관자 07-11 5698
46 한주 인기글 kimjwlg 06-29 6171
열람중 더운 날 많이 웃으세요 인기글 김씨 06-26 6189
44 장마가 온답니다 인기글 문성호 06-19 5742
43 주소록파악 협조 인기글 관리자 08-25 5850
42 n, n, 인기글 정유시 06-19 5818
41 답변글 마져 인기글 06-16 3889
40 교통법규위반 집중단속 인기글 관리자 06-02 5977
39 동창회, 동문회 기념품으로 강력추천합니다.(국내최저가) 인기글 행운 06-01 6772
38 유모어 인기글 관리자 06-02 5970
37 모교 교직원 여러분들께 감사 인기글 관리자 06-18 6186
36 살빼는 최고의 방법 인기글 관리자 05-13 6754
35 어버이 날 인기글 관리자 05-11 6842
게시물 검색

강릉원주대학교 총동창회
우)25457 강원도 강릉시 죽헌길 7 강릉원주대학교 학생회관 4층 438호 총동창회 사무실
TEL : 033)648-3038   FAX : 033)648-3039
Copyright © Gangneung-Wonju National University Alumni Association.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